[Office Life]퍼시스, 직장인을 위한 퍼시스 사무실 책상 정리 법 꿀팁 공개

2022-11-07
조회수 1494

퍼시스 팬데믹을 거치면서 평생직장의 개념이 없어지고 근속연수가 짧은 mz세대의 퇴직자들이 늘어나고 있는등 직장과 일을 바라보는 관점이 급격하게 바뀌었는데 원격근무를 비롯한 하이브리드 업무방식, 직원들의 육체, 정신건강을 책임지는 세부적인 복지와 구성원들이 성장해 나아갈 수 있는 기업문화를 원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을 존중하고 일하는 공간의 자율성을 부여하는 유연한 기업 문화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오피스라는 공간은


어떻게 해야할까?


네이버, 배달의 민족, 토스 등 기업문화의 변화를 주도하는 it기업들은 퍼시스 오피스를 리뉴얼 하거나 거점 오피스를 마련하는등 새로운 오피스를 조성하고 적합한 사무용 가구를 마련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합니다.


퍼시스 라운지


하이브리드 근무환경에서 보완이 필요한 연대와 소통, 조직 소속감을 강화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변화했다는 공통점이 있는데요. 핵심 공간은 바로’ 라운지’인데 퍼시스 2021 대한민국 직장인 인식 조사에 따르면 it 기업은 국내 기업의 평균 라운지 공간 조성 비율보다 10% 높은 수치를 보이며 한층에 여러개의 라운지를 계획하는 기업이 많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라운지를 중심으로 한 오피스 변화는 놓칠 수 없는 사무공간 트렌드인데, 대면 팀워크에 필요한 새로운 유형의 협업 공간을 도입하고 복지를 개선하기 위해 ‘더 많은 공간을 창출하며, 오피스 빅뱅의 시대, 일의 의미와 일하는 방식이 재정립되고 있습니다.


갈수록 늘어나는 매체와 정보, 높아지는 소비 수준에 맞춰 사람들의 삶이 갈수록 복잡해 지면서 정리에 대한 욕구가 높아지고 정리에 대한 노하우를 담은 책들이 베스트셀러가 되기도 하는 등 정리 붐이 일면서 최근에는 정리에 관련된 자격증까지 등장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일을 잘 하기 위해서는 우선 머릿속이 정신이 산란하지 않아야 겠지요?
그렇기 위해서 우선 책상위를 정리해야 겠지요?
프린스턴 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지저분한 책상은 정신 피로도를 높여서 우리 두뇌의 집중력과 정보처리능력을 제한시킨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직장인의 책상 정리는 어디부터 시작해야 할까요?


퍼시스 오피스 처럼 깔끔하게 정리하자


내 자리를 정리하기 위해서 먼저 책상위를 둘러보면 매일 잘 사용하는 물품도 있을것이고 몇 달이 지나도록 손 한번 대지 않은채 먼지만 쌓인 물건들도 있지 않나요? 요즘에는 기본적으로 책상위에는 컴퓨터나 노트북, 노트, 필기구 등 매일매일 사용하는 물품들만 올려서 사용합니다.


여기서 끝나면 좋겠지만 퍼시스 책상위를 점령하고 있는 서류를 정리하기 위해서는 지금 사용하는 것과 한동안 필요한 것 그리고 보관할 필요가 있는 중요한 것 등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호가실한 용도가 있는 서류가 아니면 과감하게 버리는 습관이 필요한데요.


서류 정리를 할때는 반드시 미처리 서류를 모아둘 박스가 필요하지요. 반송할 편지나 입금해야할 청구서 등 아직 처리되지 않는 서류는 미처리 박스에 넣어서 정리하는 것이 효율적이며 아직 처리되지 않은 서류들을 모아두는 미처리 서류 보관함은 날을 잡아 주기적으로 확인해서 처리하고 미처리 서류처리와 함게 전체적인 기본 공간을 정리하는 날을 만들면 책상정리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답니다.


여기에 미처리 서류들을 한번에 해결하는 시간을 갖는 것도 있어야 하는데요 결제, 입금, 수속 등의 업무라면 따로 시간을 내어 처리하는 것이 좋은데, 지속적으로 쌓아두기만 하면 자잘한 처리 안건들이 큰 업무로 다가오게 되기 때문입니다.


퍼시스 그룹 서랍, 수납함, 미처리 서류, 버릴 물건이랑 서류 등 개인 공간을 특별히 시간을 내어 ‘정리하는 일은 깔끔해진 공간 만큼이나 기분까지 상쾌하게 만드는 것으로 물건의위치와 내용을 확실하게 알 수 있기 때문에 일처리를 하는데 있어서 ‘효율성도 생기게 됩니다.



많은 직장인들이 사용하는 서랍은 작은 개인 창고처럼 사용하는 경우들이많은데요. 그렇기 때문에 서랍 정리하는 것은 정말 중요한데요. 용도별로 구분해서 사용하는 것이 물건을 찾고 사용할 때 뿐만아니라 정리할때도 유용합니다.


예를 블면 첫 번째 서랍에는 자주 사용하는 문구류와 거래처 명함,두번째 서랍에는 개인용품, 세번째 서랍에는 보관용 서류를 수납하는 식으로 한다면 서랍 안에 어떤 물건들이 보관되어 있는지 알기 쉽고, 서랍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 입니다.


직장 생활을 하게 되면 이런저런 다양한 영수증이 쌓이게 되는데요

그렇게 하루에도 몇 건씩 생기는 영수증은 책상 위를 복잡하게 만들어서

일주일만 정리를 깜빡하더라도 상당한 양의 영수증들이 생기기 때문에

자주 정리를 해야 하는데요.

영수증에는 카드 정보가 일부 기재되어 있어서 증빙이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확인한 다음에 즉시 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정리는 꼭 필요한 투자 항목으로 국내에서도 베스트셀러로 사랑받은

<설레지 않으면 버려라>의 저자이자 일본 최고의 정리 컨설턴트인 곤도 마리에는

사람들은 하루에 물건을 찾는데 최소 30분에서 길게는 두시간 가까이 소비한다고 합니다.

그렇게 되면 만약 한달에 20일을 근무한다면 그중에 10~40시간이 낭비되는 것입니다.


이상 퍼시스 직장인들의 책상정리법을 알아봤는데요.

오피스 빅뱅의 시대, 일의 의미와 일하는 방식이 재정립되고 있습니다.

직장인 책상 정리하는 법을 포함한 2023 트렌드를 확인하며,

구성원들 간의 소통과 협업이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기업문화,

사무공간이 마련되어야 하는 시점으로 퍼시스 오피스 정리법을 활용해 여러분들의 소중한 시간을

아껴보시면 어떨까요?